썸트렌드 에어(AIR)



출처: 성심당 공식 인스타그램


※ 이 글은 썸트렌드 에어로 '성심당'을 리서치한 글입니다.





성심당은 1956년 대전역 앞 찐빵집으로 시작하여 대전의 대표 빵집으로 성장하였습니다.[1, 2, 3] 현재는 대전 중구 은행동을 비롯해 대전역점, 롯데백화점 대전점, 대전컨벤션센터점 등 4곳을 운영하고 있습니다.[5] 성심당은 대전을 대표하는 지역 문화 명소로서로 로컬100에 선정되어 `지역문화대상`을 수상한 바 있습니다.[4] 최근에는 서울 중구 `문화역서울284`에서 팝업 스토어를 열어 로컬 브랜드로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성심당을 운영하는 주식회사 로쏘의 지난해 매출은 1243억원으로 전년 대비 52% 성장하였고, 영업이익은 315억원으로 전년 대비 104.2% 증가하여 대형 빵집 프랜차이즈를 제치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5] 성심당은 대전을 대표하는 제과점으로서 꾸준한 성장을 이어가고 있습니다.[3]





성심당이 높은 영업이익과 매출을 얻을 수 있던 이유는 몇 가지 요소로 설명할 수 있습니다. 첫째로, 성심당은 가성비가 뛰어나고 인심 있는 재료 사용으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2] 이는 대형 프랜차이즈보다 훨씬 높은 가성비를 제공하여 소비자들에게 인기를 끌었습니다.[3] 둘째로, 성심당은 지역색을 강하게 강조하고 대전 지역의 전통적인 가치와 품질을 유지해왔습니다.[5] 이를 통해 지역 사랑이나 로컬한 맛을 선사하여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관심을 끌었습니다. 또한, 성심당은 새로운 제품인 '딸기시루' 같은 혁신적인 제품을 출시하여 시장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2] 이러한 제품들은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홍보되어 인기를 끌었고 매출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마지막으로, 성심당은 직원들에 대한 관심과 보람을 중시하며 이익의 일부를 직원 인센티브로 돌려주는 등 직원과의 소통을 강화하여 조직의 긍정적인 분위기를 유지했습니다. 이러한 문화는 직원들의 더 큰 열정과 노력으로 이어져 영업이익과 매출 증가에 기여했습니다.




성심당의 주요 경쟁사는 파리바게뜨와 뚜레쥬르 등의 대기업 빵집 프랜차이즈입니다. 성심당은 가맹점과의 상생을 위한 판매촉진비나 콜드체인 물류비와 같은 비용이 없는 동네 가게로, 판관비가 높은 대기업과는 사업구조에 차이가 있습니다. 성심당은 직접 제품을 생산하여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반면, 프랜차이즈는 가맹 본부가 제품을 공급하고 가맹점이 판매하는 방식이기에 영업이익 구조가 다릅니다. 이러한 구조적 차이로 인해 성심당은 동네 가게로서 높은 영업이익을 기록하고 있습니다.[3]




최근 성심당 관련 주요 이슈는 성심당몰이 해킹을 당한 사건입니다.[5] 성심당몰은 피싱 사이트로 이동하는 악성코드가 삽입된 것을 확인하고, 현재 인터넷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상세 원인분석을 진행 중입니다.[2] 경찰은 성심당 본사 측에 침입 경로를 파악할 수 있는 자료 제출을 요구하며 수사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5] 이에 성심당은 사이트 운영을 중단하고, 해킹 발생에 대해 고객들에게 안내하고 비밀번호 변경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해킹 사건으로 인해 고객들의 개인정보 유출은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피의자 특정과 추가적인 수사가 계획 중이라고 전해졌습니다.[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