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트렌드 에어(AIR)



출처: 셔터스톡


※ 이 글은 썸트렌드 에어로 '직구 시장'을 리서치한 글입니다.


직구 시장이란 국내 소비자들이 해외에서 직접 물품을 구매하는 시장을 가리킵니다. 최근 중국의 이커머스 플랫폼인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을 통해 물품을 구매하는 직구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국내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3] 현재 직구 시장은 해외 직구 규제, 직구 금지 품목, 그리고 관세청의 검수 등 다양한 이슈로 논의되고 있습니다.[2] 국내 소비자들은 저렴한 가격으로 다양한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이점을 가지고 있으나, 이에 따른 문제점 및 규제가 논의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현재 직구 시장은 6조 원대의 시장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각종 뉴스매체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다양한 정보가 공유되고 있습니다.




직구 시장의 동향은 계속해서 성장하고 있습니다. 특히, 건강기능식품 시장에서는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판매가 증가하며, 2023년부터 2030년까지 연평균 9.7%의 높은 성장률이 예상되고 있습니다.[1]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온라인 채널을 통한 해외 직구가 확대되고 있으며, 건강기능식품 카테고리에서 높은 매출을 기록하고 있습니다.[4] 또한, 해외 직구 시장은 국가별로 수요 분포가 다양화되고 있으며, 합리적인 직구 성향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를 보여주고 있습니다.[3]











최근 직구 시장 관련 주요 이슈는 해외 직구의 안전 문제와 국내 기업 보호 문제로 부각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해외 직구를 통해 국내 기업의 경쟁력이 약화될 우려와 소비자 안전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며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있습니다.[2] 정부는 해당 분야에 대한 KC인증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또한, 소비자들이 해외 직구를 통해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 '메기 효과'로 소비자 선택권이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됩니다.해외 직구 금지로 소비자의 선택 권이 제한되는 것과 관련된 혼선으로 인해 정책에 대한 재고와 검토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5]




직구의 전망은 현재 정부의 규제로 인해 동요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국내 인증이 없는 제품에 대한 직구를 제한하는 방안을 발표하면서 키덜트 성향의 소비자들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3] 이로 인해 해외 플랫폼에서 특정 제품을 직구하는 것이 어려워질 수 있으며, 관련 업계와 소비자들이 이에 대해 비판적인 시각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가성비나 저렴한 가격 등을 중시하기 때문에 직구의 가치는 여전히 크다고 볼 수 있습니다.[5] 이에 정부가 소비자의 선택권은 보장하되 안전을 고려한 규제를 발표한 것으로 보아, 직구 시장은 안전을 고려한 새로운 방향으로 발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