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트렌드 에어(AIR)



출처: 셔터스톡


※ 이 글은 썸트렌드 에어로 '믹솔로지 트렌드'를 리서치한 글입니다.






믹솔로지 트렌드는 술과 음료를 취향대로 섞어 마시는 트렌드를 가리키며, 최근에 늘어나고 있는 하이볼의 인기와 함께 부상하고 있습니다.[2] 특히 위스키가 MZ세대의 술로 인기를 얻으면서 믹솔로지 트렌드가 더욱 주목받고 있습니다.[1] 이러한 트렌드는 술과 음료의 새로운 맛과 조합을 즐기는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믹솔로지 트렌드는 주류 시장에서 새로운 소비 문화를 형성하고 있으며, 소비자들의 창의적인 음료 조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1]






믹솔로지 트렌드가 나타난 이유는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먼저, 믹솔로지는 고급 주류의 판매처가 편의점이나 마트 등으로 확장되어 접근성이 높아진 것이 큰 요인입니다. 또한, 저렴한 가격으로 고급 주류를 구매할 수 있게 되면서 가성비 측면에서 매력을 느끼는 사람들이 늘었습니다. 믹솔로지 관련 레시피가 SNS를 통해 쉽게 공유되어 다양한 조합을 시도해볼 수 있는데 이는 SNS의 영향력으로 인한 것입니다. 또한, 주류를 소비하는 목적이 친목이나 취기를 내기 위한 것에서 개인의 만족을 위한 것으로 변화함에 따라 좋은 주류를 선호하는 니즈가 증가하면서 믹솔로지 트렌드가 더욱 인기를 얻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MZ세대를 중심으로 주류 문화에 영향을 미치며, 주류를 만들어 마시는 즐거움을 강조하고 있습니다.[1]






믹솔로지 트렌드를 반영하는 가장 대표적인 사례 중 하나는 주류업체들이 주류와 음료 또는 차를 섞어 만든 즉석주류제품(RTD)을 출시하는 것입니다. 이러한 신제품은 MZ세대의 입맛을 공략하고 있으며, 믹솔로지 열풍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하이트진로가 사이다 '써머스비 망고라임'을 새롭게 선보이고 있으며, 진로 토닉워터 홍차를 활용한 제품도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1] 이 외에도 롯데백화점이 위스키와 보드카 등 다양한 증류주 제품을 늘리는 등 믹솔로지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들이 지속적으로 출시되고 있습니다.[2] 이러한 트렌드를 발판으로 더욱 다양한 믹솔로지 제품이 개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최근 믹솔로지 트렌드 관련 주요 이슈는 '믹솔로지' 인기 상승과 이에 따른 안전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믹솔로지는 술을 탄산음료나 시럽 등과 섞어 마시는 음주 방식으로, 특히 하이볼과 같은 주류가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과도한 섭취는 고위험 음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세계보건기구는 하루 알코올 적정섭취량을 권고하고 있으며, 믹솔로지 음료는 농도가 높아 술이 빠르게 흡수될 수 있다. 믹솔로지 트렌드가 뜨겁기는 하지만 안전한 음주 문화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식도나 위장에 부담을 줄 수 있는 탄산음료와 술을 섞어 마시는 것은 주의해야 하며, 알코올 흡수가 높은 폭탄주나 믹솔로지를 적정량으로 즐기는 것이 중요하다.[3]